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동명동]사이공장 - 쌀국수, 반세오

감성개발자 썩소천사 2020. 11. 16. 00:53
반응형

여자 친구가 지난번 친구와 볶음밥 등 맛있게 먹었다며

쌀국수 먹으러 가자고 해서 들른 사이공장 

일요일 저녁이라 그런지 가게가 한산하다

칠리크랩과 반세오를 고민하다가 반세오 주문, 칠리크랩 시킬걸...

쌀국수 시킬 때 메뉴판을 자세히 봤어야 하는 건데

스리라차 소스, 고수, 숙주는 따로 말해야 하며 숙주는 2천 원 추가금액이 붙는다.

가게 분위기는 참 좋다

쌀국수 시켰는데 숙주가 없어서 추가~

기대와는 다르게 그냥 소소했다.

내용물을 따로 먹으면 맛있는데 라이스페이퍼에 먹는 순간 뭔가 극대화된 맛이 아니라 따로 논다

그래도 땅콩소스와 함께라면 맛있었다. 아니 땅콩 소스가 다 했다.

처음은 라이스페이퍼에 고기를 올리면 괜찮았는데 나중에 쌀국수 국물에 라이스페이퍼를 적셔서 먹었던....

내가 먹는 법을 모르는 건지 나도 잘 모르겠다 ㅋㅋ 다시 시키지는 않을 듯

옆 테이블을 보며 꼭 칠리크랩을 먹자꾸나 맹세해야 했던...

숙주는 한번 데쳐서 주신 거 같은데 음... 다음에 퍼보를 시킬지는 모르겠다

라임을 늦게 뺐더니 국물이 너무 써서... 못 먹었다.

라임은 꼭 중간에 빼시길 바란다. 고수와 스리라차 소스, 숙주 등은 필히 먼저 말하자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꼭 칠리크랩과 볶음밥을 먹어야겠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