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지나가다 자주 봤던 지하로 내려가는 술집!!

처음에 클럽인가?? 했었는데

3차로... 들렀습니다.


입간판부터 사장님이 여자분일 거 같은 예감

그런 느낌적인 느낌


이날은 메뉴판만 정독을 3번이나 하는군요.

ㅋㅋ 다 처음 가보는 술집들이라..


1차 막걸리에 파전, 2차 소주에 똥집볶음을 먹었으니 이제

3차는 얼큰알탕으로!!


술 취했나.. 이거 왜 찍었을까요?

ㅋㅋ 노란 양념그릇이 귀엽습니다.

그래서 찍었나..


알탕을 기다리다 뒤에 걸린 문구를 

발견!!

인테리어 하나는 두암동 술집중 가장 화사합니다.

홍매화를 표현한 것 같은데 

3차라 기억이 이제 가물가물 ㅠㅠ


이날은 이 곳 알탕마저도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날은 가는 곳마다 시킨 메뉴마다 맛있었음.

다만 이제는 배가 불러서 못먹었다는 거

 😭

술 취하면 밥을 먹는 친구녀석은

결국 공기까지 시켜서 먹고 나왔네요. ㅋㅋ

테이블이 6개 밖에 안되지만 깔끔하고 맛있는 술집으로 기억에 남습니다.

대학생분들이 많았고 

자리는 계속 만석을 유지했던 거 같아요.

그만큼 인기가 좋은 술집이었습니다.

정신이 또렷할 때 다시 들러야겠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