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친구들에게 소고기를 사주겠다고

입을 함부러 놀렸다 가게 된 운암동 이소우

전에 갔었던 금호지구 정우고와 느낌이 비슷하다.

건물이 요상하게 되어있어 입구찾아 삼만리~


에피타이저로 나온 깨죽


선지국, 생와사비, 떡갈비, 쌈장과 마늘

포커스는 어디로...

명이나물, 봄동 겉절이, 초마늘, 쌈무, 김치, 감자 샐러드등이 나온다.


참고로 고기는 직접 구워 주신다.


앞접시가 특이하다. 디게 크다라고 밖에는 설명할 길이 ㅋㅋ

하필 고기의 포커스를 접시가 먹어버렸다.ㅠㅠ

바로바로 구워주실줄 알았는데

안오셔서 직접 굽고 있으니 다시 고기를 구워 주시더라는 

흐름이 중요한데 끊겨버렸다.


후식은 별로 생각이 없어

차돌 깍두기로

후식을 시키면 및반찬 3가지가 더 나온다.

밥을 먹어야 하는데 선지국을 가져가 버리셔서

데워 주실려나 했는데 그냥 가져가신 거였다.


대략 1인당 4만원 잡고가면 될듯싶다.

회식이라면 1인당 15만원?ㅋㅋ

이날 10만원 생각하고 갔다 20만원 가까이 쓰고 왔다. ㅠㅠ

후식은 옆 투썸에서 상큼한 딸기로 마무리~


생각보다 지출이 큰 하루였다.

기쁜 마음으로 나갔다 지갑을 털리고 나왔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