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14.11.13일 드디어 무등산에 첫눈이 왔습니다.

금요일마다 가는 산행이 첫눈이 와서 더 설레더군요.

산장에 도착했을 때 비가 많이 와서 걱정했는데 10여분 만에 그쳐서 다행입니다.


이번 코스는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코스로 가보았습니다.

이로써 산정을 통해서 갈 수 있는 길은 다 가본듯 하네요.^^;

산장 - 규봉암 - 장불재 - 서석대 - 옛길 2구간 - 산장 코스입니다.

총 소요 시간은 5시간정도네요.


다음은 부분 코스별 이동 시간입니다.

무등산장입구(10:23) - 꼬막재(11:02) - 신선대억새평전(11:20) - 시무지기갈림길(11:34) - 규봉암갈림길(11:58) - 지공너덜(12:11)

 - 석불암갈림길(12:19) - 장불재(12:37) - 입석대(12:44) - 서석대(12:56) - 점심 후 출발(13:43) - 목교(13:06)

- 치마바위(14:40) - 제철유적지(15:01) - 무등산장입구(15:12)

산장 등산진입로 안내도입니다.

1코스로 올라가 3코스로 내려왔습니다.


1코스 가는 길은 식당가가 있는 곳으로 직진 해서 다리를 건너면 됩니다.


1코스 시작지점이 되겠습니다.


오르다 보면 넓게넓게 쉼터가 많이 있습니다.

낙엽이 많이 떨어져 있는데 색감이 너무 좋습니다.


이 길을 왜 이제야 왔는지 아쉬울 따름입니다.

낙엽이 너무 좋습니다.


오르다 보면 편백 숲이 잠깐 나옵니다.


꼬막재 안내도


이곳에 억새가 있는지 몰랐습니다.

중봉에만 있는줄 알았는데 신선대가 더 좋아보입니다.

안개가 심해서 아쉬웠습니다.


시야가 너무 좁아 신선대에 가지는 않았지만 가을에 꼭 들러야 할 곳중 한곳으로 정했습니다.

신선대를 지나 북산이 있는듯 합니다.

북봉과 북산은 다릅니다.


안개 너머 북산이 보입니다.


생각보다 나뉘는 갈림길이 많습니다.

시무지기 폭포도 시야가 좋지 않아 지나쳤습니다.


규봉암 가기 전

무등산을 타고 흘러가는 구름 정말!!!!!!

최고입니다.

3D 영화 보고 있는 기분이더군요.


틈 곳곳에 첫눈이 ^^


갈림길 말 그대로 갈림길이 많습니다.


규봉암입니다.

뒤로는 광석대가 참 좋습니다.

규봉암에서 백마능선 옆 구름이 멋있어 찍었습니다.

구름이 너무 생돔감이 넘치네요 오늘..

광석대입니다.

소나무 또한 운치 있네요.

장불재 가는동안 백마능선 보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백마능선~


지공너덜, 석불암 가는길은 안전상의 이유로 통제되었습니다.



장불재 이정표

첫눈이 와서인지 사람이 많습니다.


장불재부터 서석대까지는 제법 싸리눈을 맞으며 도착했습니다.

내려오시는 분들도 많더군요.


구름속을 산책하는 기분입니다.


누군가 눈사람을 만들어 놨네요 ㅎ



다음은 서석대에서 찍은 풍경 사진입니다.







시야가 트이니 너무 좋습니다.


가을과 겨울이 공존하는듯한 두 얼굴의 무등산이네요.

혼자서 외로이 서석대 볕이 좋은곳에 앉아 점심을 먹습니다.

뒤로 지나가는 사람은 많고 점심은 저 혼자 먹고 있고 ㅋㅋㅋ

살짝 난처했네요..

오르면서 물 두모금한게 전부였는데 서석대에서는 폭풍흡입 해버렸습니다.


구름이 걷히니 또 다른 풍경이 펼쳐집니다.



날이 좋을 때 눈꽃이 더 예쁩니다.

눈이 제법 많이 왔습니다.

다만 햇빛이 비추니 눈이 순식간에 녹네요.

서석대에서 중봉가는 길은 눈이 녹지 않아서인지 정말 겨울 같습니다.


옛길 2구간 내려가는 초입입니다.

생각보다 길게 이어지는 돌계단입니다.


옛길 2구간 산장에서 서석대 가는 코스로는 제일 빠를 것 같습니다.

다만 길이 습해 진흙이 많다는게 흠이네요.

계곡 물소리도 종종 들리니 여름에 추천하고 싶은 코스입니다.


아침에 안개와 구름 비바람이 그렇게 불더니

거짓말처럼 날이 맑고 쾌청합니다.


주차장에 있던 차들도 비가와서 되돌아 가더니 어느덧 많이 차있네요.

갔던 분이 되돌아 오셨으려나 ㅎㅎ 버스타고 가신분들도 집에가서 다시 오셨을지도 모를 날씨였네요 오늘...


생각보다 늦은 시각임에도 눈이와서인지 늦은 시각 오르시는 분이 많았습니다.

겨울은 해가 짧으니 가방에 랜턴 정도는 챙기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단풍이 아직 곳곳에 많이 물들어 있으니 다음주까지는 단풍구경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신선대와 꼬막재 가는길 낙엽이 생각나네요.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