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푸념 끄적끄적/오늘 하늘은

2015년 4월 13일

감성개발자 썩소천사 2015. 4. 13. 22:09
반응형



도심의 벚꽃은 다 떨어지고 산에는 만개했다. 

흐린 날씨에도 시야가 좋아 분홍이들이 산 곳곳에 보인다.

흩날리는 벚꽃을 보는 재미가 쏠쏠한데 이번에는 잠깐이나마 봐서 다행이다.

떨어지는 벚꽃 아래서 미친척 팔벌리고 뛰어다니고 싶지만 차마 도로변이라 그러진 못하였다. 

나 혼자만의 상상에 그저 헛웃음만 지었을 뿐이지

길가에는 대신 철쭉이 만개했다.

건물 앞 정원수 철쭉들이 직사각형으로 참 예쁘다.


날씨가 봄이 잠깐 왔다 여름이 지나가고 가을인듯 요상하다. 

일교차가 크고 밤에는 아직도 많이 쌀쌀하다.

예년에는 4월부터 반팔을 입고 다녔었던 것 같은데 올해에는 지금도 두꺼운 외투를 입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

어제 저녁부터 비가 조금씩 내리다 말다 하더니 오늘 점심때에도 그러하다.

이제는 비마저도 이상하게 온다. 오는 것도 아니고 안오는것도 아닌 요상한 비가 온다.

날씨가 이럴줄알고 그러하였나

마음이 뒤숭숭 하다.



반응형

'푸념 끄적끄적 > 오늘 하늘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4월 30일 광주날씨  (0) 2015.04.30
2015년 4월 23일  (0) 2015.04.23
2015년 4월 13일  (0) 2015.04.13
2015년 4월 2일  (0) 2015.04.02
2015년 4월 1일  (0) 2015.04.01
2015년 3월 마지막날  (0) 2015.03.31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