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해리포터 시리즈를 재미있게 봤던 사람이라면

누구든 볼 영화!!

J.K롤링의 저서 "신비한 동물사전"이 영화로 나왔다.


매체에서 너무많은 광고를 하기에

졸작일 수 있겠다 싶어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영화관람을 하였다.

해리포터는 책을 본 후 영화를 봐서 그런지 책보다 영화가 모두 별로였다.

이번 동물사전은 영화를 먼저 본 후 책을 봐야 할듯하다.


영화 시작부터 폭팔이 일어나면서 긴장감을 깨워준다.

주인공 뉴트 스캐맨더를 보고 좀 어리숙해 보이고 

걸을걸이가 이상하다 느꼈는데 볼수록 호감형 캐릭터다.

영화를 보는동안 어떠한 새로운 것을 만나게 될지

기대감이 생기게 한다.


판타지에 걸맞는 다양한 동물들과 

해리포터를 봤던 관객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호그와트", "덤블도어","머글", "오러"등이 친숙하게 느껴진다.


극 중반부에 스토리를 전개하는 과정에서 지루함이 살짝 있지만

화려한 CG덕분에 언제 지루 했나 싶었을 만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총 5부작이라고 하니 앞으로 1~2년 단위로 나오지 않을까?

호빗이 끝난 후 판타지가 아쉬웠는데 

또 한편의 기다림의 즐거움을 줄 수있는 시리즈 영화가 될 것 같다.


중고등학생 부모라면 같이 봐도 좋을만한 영화임에 틀림없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