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푸념 끄적끄적/오늘 하늘은

2015년 4월 23일

감성개발자 썩소천사 2015. 4. 23. 09:18
반응형



안개와 미세먼지가 섞인 뿌연 하늘아래 봄꽃들은 마음을 설레게한다.

하지만 멀리 탁트인 곳에서는 갑자기 숨이 막혀오는 그런 계절이 되었다. 봄에 마음대로 나들이 갈 수 없는 시대가 온것이다.

광주천 산책로를 따라 출퇴근을 하다보면 마스크 쓰고 산택 하시는 분이 점차 늘고있다. 나 또한 나이드신 부모님의 야외 활동을 위해 kf94 인증을 받은 마스크를 사드렸다. 당장은 이 미세먼지의 피해와 위험성이 크게 부각되지 않겠지만 점차 인식이 바뀔것이라 생각된다.

비가 온 뒤 맑은 하늘과 투명했던 천변의 모습은 이제 옛말이 되었다. 어렸을적 영화에서 봤던 미래의 환경을 우리가 쫒아가고 있는건 아닌지 앞으로 또 10년 뒤에는 어떻게 변해있을지 기대가 아닌 두렵다.

맑고 쾌청한 하늘이 보고싶다.

반응형

'푸념 끄적끄적 > 오늘 하늘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5월 6일  (0) 2015.05.07
2015년 4월 30일 광주날씨  (0) 2015.04.30
2015년 4월 23일  (0) 2015.04.23
2015년 4월 13일  (0) 2015.04.13
2015년 4월 2일  (0) 2015.04.02
2015년 4월 1일  (0) 2015.04.01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