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점심에 비가 주룩주룩 오면 생각나는 건 역시

밀가루!! 마침 오고 가다 봤었던 칼국수집을 들렀습니다.

나주 우리밀 칼국수!! 1층에 있어서 찾기는 쉬워요.

칼국수는 시간이 걸리기에 김치, 깍두기, 찰밥을 미리 주신답니다.

찰밥은 저에겐 좀 싱거워서 밥 찌실 때 소금을 살짝 넣어주시면

더 맛있을듯 해요~~~ 싸장님!

칼국수엔 깎두기죠!!

바지락 칼국수 2인분

역시나 양이 많아요 면 아래 칼국수가 어마어마하게 쌓여있답니다.

면은 역시 우리밀이다 보니 밀가루 맛과는 다른 맛과 식감이네요.

해감이 안되어 흙이 조금 씹히긴 하는데 이건 어딜가나 그렇기에 패스~

위에 국물만 먹으면 아무렇지 않으니까요~웃음 😁 

어르신들은 팥칼국수를 더 선호하시죠

다만 생각보다 양이 많습니다.

설탕을 넣어 달달한 맛에 빠져 먹다보면 배가 불러서 보통은 국물을 남기죠

하지만 저는 클리어 해버렸습니다.

배 터져 죽는줄 알았네요.ㅋㅋㅋ🤣 

개인적으로 바지락보다는 팥이 더 좋았던 거 같아요.

가격은 둘 다 모두 1인분에 7,000원 입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