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푸념 끄적끄적/일상

달콤한 꽃나무~

감성개발자 썩소천사 2015. 6. 24. 21:45
반응형

병원에서 저녁을 먹고 답답함과 무기력을 없애 보고자 병원 뒤 오래된 주택가를 거닐었다.
걷다 보니 어디서 달콤한 향기가 나를 자극한다. 저녁을 준비하시나 보다 하고 가려던 찰라 또 향기가 내 코 끝을 스친다. 주변을 둘러보니 담벼락 넘어 꽃나무가 보이는데 주변에 모기가 어마어마 하다.


무슨 나무인줄은 모르겠지만 향기가 이렇게 달콤하고 향긋해서야 향기를 맡아보기 위해 발걸음을 옴기지 않을 수 없을정도였다.

익숙하면서도 진한 향기 정원수로 좋은 나무임에 틀림 없다. 쟤스민 향기보다 더 진하고 달콤한듯 하다.


향기를 간직하고 싶어 3잎만 살포시 떼어 병원 사물함에 올려놓고 오고 가며 향기를 맡아보게 된다.

처음으로 나선 병원 산책에서 나도 모르게 기분이 좋아진다. 진작 나가 볼 걸 하는 후회가 밀려온다. 방충망과 안전봉에 가려지는 창문 밖 시야가 답답하기 그지 없으니 말이다.

조대 야경이 볼만한데 시야가 가려지니 더 가슴이 막혀온다. ​



반응형

'푸념 끄적끄적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타벅스 죽돌이가 되어버렸네~  (0) 2015.07.21
지산유원지 가벼운 산책~  (0) 2015.07.04
달콤한 꽃나무~  (0) 2015.06.24
교통사고 후 병원 생활  (0) 2015.06.23
조대 운동장 산책  (0) 2015.05.31
굽네 오리지널 먹다 남기는 뻘소리.   (0) 2015.05.25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