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맥도날드를 오랜만에 들렀다.

사람이 주문을 받았는데 이제는 키오스크가 그 자릴 대신하고 있다.

종종 먹던 상항이 스파이스 세트가 맥올데이 셋트 4,900에 판매 중이다.

생각보다 키오스크로 주문하니 변경할 수 있는 내용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서 편리하다.

콜라는 먹지 않으니 한참 광고 중인 청포도 칠러로 음료를 교체하고

감튀 역시 새롭게 치즈스틱으로 교체하였다.

감튀가 없으니 역시 뭔가 허전한 기분이 든다.

청포도 칠러는 빨대를 가져와야 했다.

치즈스틱 치즈가 쭈~욱 늘어나긴 하는데

역시나 아주아주 오랜만에 먹었는데도 내 취향은 아니다 ㅋㅋㅋ

죄송하다. 먹다가 예전 그 맛이 아니라 도중에 찍었다.

행사로 인해 가격이 내려간 대신에 페티가 반으로 준듯하다.

아니면 원래 이랬었나?? 두툼함이 사라졌다. 하~~ ㅠㅠ

닭가슴살의 그 퍽퍽함 대신 닭튀김의 기름 맛만 남겨졌다.

예전 그 상하이 버거가 먹고 싶어 왔는데 아쉽다.

청포도 칠러가 상큼하고 맛있어서 페티에 대한 아쉬움은 그래도 사그라들었다.

그래도 가격이 5천 원이니 착한 듯 보인다.

두툼한 상하이 버거가 이 글을 쓰며 다시금 생각나는 저녁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