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카랑코에는 햇볕만 좋으면 계절 상관없이

꽃이 활짝 핍니다.

그 때 시들어가는 부분의 잎사귀 달린 부분을

화분에 꼽아두웠습니다.


요건 제작년에 찍었던 사진~

대략 저정도 되는 녀석들을 빈 화문에 꼽아두고 

일주일에 1회 물주기를 반복~

대략 1/3만 남기고 나머진 시들어서 죽습니다.


중간에 찍은 사진이 없어 아쉽지만 5개월쯤 키우니

이렇게 잎사귀가 쑥쑥 자라

꽃망울을 맺었네요.


12월 5일

이제 꽃이 필 준비를 합니다.

꽃망울이 두툼해져요~


그리고 마침 꽃이 하나씩 활짝~

만개 하지는 않았지만

2번 실패하고 3번째에 성공한 카랑코에라 애정이 깊습니다.


꽃대가 길긴 하지만

꽃망울을 보인지 한달이 지나서 꽃이 하나씩

피기 시작합니다.

대략 7개월 걸렸네요 ^^


꽃망울이 맺히고 화분이 너무 작아 

분갈이 한 번 해줬습니다. 

황토분에 한달 좀 넘었는데 석회질이 엄청나군요.

물은 1주일에 한 번 듬뿍 줍니다.

화원에서 파는 것 만큼 잎이 크고 두툼하게 자라진 않았지만

그래도 뿌듯합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