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아는 형님과 소주 한잔 땡기러 간 소곱창고입니다.

지나가다 많이 봤었는데 저희가 가서인지 재료 소진으로 조기마감하셨다는...ㅋㅋ

결국 테이블이 다 채우고 저흰 나왔더랬죠.

가게는 조금 하니 아담합니다.

큰 가게보다는 술 마시기에는 이런 적은 술집이 더 좋은 거 같아요.

곱창구이 다 먹고 추가로 사람이 와서 전골까지 먹으려 했지만

재료가 없다는 사장님 말씀에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겨야 했네요.

지인 피셜에 의하면 우삼겹과 전골이 이 집 최애랍니다.

기본 반찬 셋팅이에요.

처음에는 양이 이것뿐이 안 되는 건가? 했지만

저 곱창과 우삼겹 아래 또 있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참고로 많이 느끼하실 수 있으니 술을 좀 드실 분은 공기나 비빔밥을 먼저 드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소주나 소맥 먹기에 가성비 좋은 술집인 것 같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