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주말 아침에 해주는 영화가 좋다를 보고 이건 꼭 보고싶다라고 느낀 순간

머리속에서 고민이 되었다. 🤔

이렇게 예고편에 혹해서 본 것중에 혹평일 받은게 별로 없기 때문이다.


​이재훈 핫한 배우에 외모 목소리가 예고편만으로 멋지다!!

👍 

​어!! 고아라가 나왔었나?

예고편에서 누군가 했는데 화장이 진해서 몰라봤다.

국내에서 흔히 보지 못했던 영상미가 기대된다.


흠 영화가 끝난 후 엔딩 크래딧이 나오기 전 영상은 멋지더라.

근데 영화 내용은 역시나 예고에 비해 크게 벗어나지도 기대되지도 않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래서 영화 예고편은 함부로 보면 안되는 건데....쩝 😭


역시 이 영화는 아역이 살린 영화다.

그 말투 그 귀여움 그 깜찍함~


영상미나 CG에 좀 더 많은 투자를 했더라면 어땠을까?

시나리오도 흡입력이 약했던 것 같고,

기대했던 영상미도 뭔가 밋밋했다. 하다 만 느낌?


현실과 판타지 속에서 어설프게 줄타기 한 것도 영화의 재미를 반감시켰다.

빠르면 빠르거나 힘이 쌔면 쌔거나 뭔가 특징적인 인물!! 아이템!!

아쉽지만 캐릭터를 만들지 못했던 거 같다.


속편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좀 더 특징적인 캐릭터!! 더 판티지 같은 배경 및 인물이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첨단 메가박스 8관 I열에서 6시 45분 상영된 작품을 봤는데

사람이 많아 소움때문에 집중이 안된 것도 아쉬웠다.

늦게 와서 후레쉬 완전 밝게 켠 사람, 화장실 계속 가는 사람, 비닐봉지 소리, 이야기소리....으~~~~~~!!!

역시 영화는 심야 아니면 조조인듯 하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